HOMENOTICEE-MAIL즐겨찾기추가
커뮤니티
Community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
  제목 : "정수일의 『실크로드 사전』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보물" | 2017년 06월 24일 11시 14분 17초
조회수 : 289  
작가는 단순히 글만 쓰는 사람이 아니다. 쓰기 이전에, 아니 쓰기 위해 읽는 사람이다. 결국 백지에, 그 백지를 메운 흔적을 묶은 책에, 그들이 쏟아놓는 것은 자신들의 생 체험과 독서 이력이 뒤섞인 어떤 덩어리다. 우리가 사랑하는 이 시대의 작가들은 요즘 어떤 책에 꽂혀 있을까. 그들 글쓰기의 뿌리에서 자양분 역할을 하는, 작가가 읽는 책 얘기를 작가로부터 직접 듣는다. 그들의 작업실을 찾아가서다. 표정과 육성이 살아 있는 책 소개, '작가의 요즘 이 책'이다. 첫 번째 순서는 소설가 김훈이다. 산문집 『자전거 여행』을 펴내며 "사람들아 책 좀 사가라"라고 당돌한 주문을 한 적도 있지만, 책으로 밥을 벌고 있으니 그는 프로 작가, 그러니 프로 독서가다. 그는 어떤 책을 읽을까. '작가의 요즘 이 책'은 격주 토요일 아침마다 여러분을 찾아갈 예정이다.     

소설가 김훈(69)의 경기도 일산 작업실에서는 대여섯 권의 사전들이 상전 노릇을 한다. 하나같이 육중한 부피의 그것들은 한쪽 벽면에 길쭉하게 붙어 있는 테이블 위에 도열하듯 자리를 잡고 있다. 사진 작업용 확대경 루페, 테이블 스탠드 등을 거느리고서다. 조사 하나 차이에서도 예민하게 느낌의 변화를 읽어내는 김씨다 보니 그런 진열은 당연해 보인다. 김씨는 사전들을 '공구서'라고 부르는데, 말 그대로 작품 생산의 도구가 되는 책들이라는 얘기다. 
 김씨는 '작가의 요즘 이 책'에 문명교류 연구 분야의 권위자인 정수일(83) 선생의 책 두 권을 소개했다. 그중 한 권도 사전이었다. 『실크로드 사전』(창비)이다. 이 사전은 단어 뜻풀이 '사전(辭典)'은 아니다. 백과사전의 '사전(事典)'이다. 추상적인 언어의 바깥, 구체적인 실물 세계에 관한 지식을 담은 책이다. 이 사전에 실린 1000개 가까운 표제어는 2000년 전 문화·문물 교역루트 실크로드가 관통했던 지역의 역사·지리·인문·종교·사상을 포괄한다. 다른 한 권은 정 선생이 해설을 덧붙여 번역한 『혜초의 왕오천축국전』(학고재)이다. 신라 승려 혜초(704~787)의 인도·중앙아시아 여행기이니 역시 문화교류서 성격이다. 

김씨는 『실크로드 사전』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보물"이라는 이유에서, 『혜초의 왕오천축국전』은 "기자 시각에서 보면 르뽀 정신이 부족했다"면서도 "혜초는 세계를 향해 열린 인간"이었다는 이유로 높이 평가했다. 결국 정수일 선생의 책들은 "실크로드 시절부터 사람들이 교역과 약탈, 건설과 파괴를 겸하며 살아 왔다는 점, 싸우면서 섞이며 살아 왔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했다. "그런 사람살이의 기본 운명은 변하지 않고 외양만 변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런 발언은 잘 팔리는 그의 소설책과 산문집 안에 농도 짙게 녹아 있어 웬만큼 우리에게 친숙해진 특유의 세계관과 맞닿아 있다. 세상에 근본적인 바탕이라는 게 있다면 그것은 악과 폭력이리라는 생각 말이다. 인간의 합리성과 이성조차 그것들 위에 자리잡고 있다. 인간의 비극은 그런 모순적인 상황에서 비롯된다. 생존을 위해 남의 살을 씹을 수밖에 없지만, 거기에 그쳐서는 인간일 수가 없다. 난감한 상황이다.  
 "모든 닿을 수 없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 품을 수 없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 만져지지 않는 것들과 불러지지 않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 건널 수 없는 것들과 모든, 다가오지 않는 것들을 기어이 사랑이라고 부른다."('바다의 기별' 중)
 처절해서 아름다운 그의 이런 문장, 이런 노래는 그런 비극적 인식의 산물이다. 김씨는 정수일의 책에서 그런 세상이치를 읽는 듯했다.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북리뷰] 빼어난 가독성 안에 일본 과거사 녹인 새로운 하루키 소설
  (<그때 그곳에서>)

TOTAL : 139 , PAGE : 3 / 14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19 [8월호 커버 스토리] ‘김애란 소설’을 읽는 여름 09-04 477
118 피부과전문의 구별법 08-19 444
117 김연수 "빨래 널어 놓은 거 보고 소설가 될 결심했다" 08-19 261
116 [북리뷰] 빼어난 가독성 안에 일본 과거사 녹인 새로운 하루키 소설 07-17 374
"정수일의 『실크로드 사전』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보물" 06-24 289
114 (<그때 그곳에서>) 06-21 201
113 [이승재 기자의 무비홀릭]영웅이 되는 길 10-05 590
112 피부과전문의 구별법 09-13 644
111 [이승재 기자의 무비홀릭]올림픽→추격자→부산행→터널→대통령 08-25 605
110 [이승재 기자의 무비홀릭]보기 힘들다, 볼 수 있다, 매우 보여진다 07-16 688
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Copyright(C) 2007 ESSAYSKIN All rights reserved.Online Servic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91-8 건원빌딩 5층  에세이피부과   원장: 황미란
E-Mail: whangmir@hanmail.net
Tel: 02)3477-3376